‘불후’ 테이 ‘사랑이여 다시 한 번’ 뮤지컬로 재해석…방송 사상 7번째 동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후의 명곡’ 테이/ 사진=KBS 방송화면

뮤지컬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에 출연하는 테이와 배우 김주호가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 눈을 뗄 수 없는 무대를 선보였다.

25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작사가 故 하중희 편으로, 스바스바, 포레스텔라, 테이, 김준수, 유태평양, 박기영, 곽동현이 출연해 경연을 펼쳤다.

이날 테이와 김주호는 실제 무대에서 착용하는 공연 의상을 입고 등장해 패티김의 ‘사랑이여 다시 한 번’을 열창했다. 격정적인 연기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원곡을 재해석하며 한 편의 뮤지컬 무대를 완성했다.

테이와 김주호는 명곡판정단으로부터 392점을 받아 스바스바와 동점이 됐다. ‘불후의 명곡’ 사상 일곱번 째 동점 상황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