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스케’, “첫 생방송 무대의 주제는 ‘성장’”

Mnet '슈퍼스타K5' 포스터

Mnet ‘슈퍼스타K5’ 포스터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5’(이하 ‘슈스케’)의 첫 생방송 무대의 주제가 공개됐다.

4일 ‘슈스케’ 블랙 위크를 통해 선발된 박시환과 함께 김나영, 변상국, JJQ, 정다희 등의 참가자들이 꾸밀 예정인 생방송 무대의 주제는 ‘성장’이다. 이에 ‘슈스케’ 제작진은 “참가자들이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통해 TOP10이 어떤 모습으로 성장해왔는지를 보여주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생방송 무대에서는 1987년에 발표한 가수 최성수의 ‘풀잎 사랑’부터 2013년에 데뷔한 아이돌그룹 엑소(EXO)의 ‘으르렁’까지 다채로운 무대가 준비될 예정이다. 정통 발라드부터 알앤비, 힙합, 댄스까지, 장르와 시대를 넘나드는 무대와 함께 연합팀으로 구성된 밴드 마시브로도 이번 무대를 통해 첫 선을 보일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슈스케’는 이번 시즌부터 슈퍼세이브 제도를 강화하겠다고 밝혀 관심을 끌고 있다. 공개된 슈퍼세이브 제도에 따르면 생방송 1, 2회에선 점수가 낮은 복수의 하위권 팀 중 최저점을 받은 한 팀은 탈락이 확정되고, 남은 하위권 팀을 대상으로 일주일 동안 대국민 투표를 진행해 다음 생방송에서 다수의 지지를 받은 한 팀은 부활하게 된다. 또한, 심사위원은 단 한 번만 사용할 수 있었던 슈퍼세이브 제도를 생방송 3, 4회 모두에 적용해 탈락의 위기에 빠진 복수의 하위권 팀 중 한 팀을 심사위원들이 구제할 수 있게 된다.

현재 마지막 TOP10으로 합류할 마지막 멤버를 가리기 위해 ‘국민의 선택’ 투표가 네이버 캐스트와 엠넷닷컴을 통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그 TOP10의 마지막 주인공과 첫 탈락의 고배를 마시게 될 비운의 주인공이 누구일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성장’이라는 주제로 첫 생방송을 갖게 될 ‘슈스케’는 4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