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공식 팬클럽명 ‘위로(WELO)’ 결정… “큰 울림이 전해졌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옹성우./ 사진제공=판타지오

가수 겸 배우 옹성우의 공식 팬클럽명이 ‘위로(WELO)’로 최종 확정됐다.

옹성우는 지난 24일 네이버 V앱 LIVE 방송을 통해 ‘옹성우 작명소 오픈했옹’이라는 공식 팬클럽명 발표를 진행했다. 팬들과 함께 소통하며 자신의 팬클럽명을 직접 결정했다. 그는 “정말 많은 분들이 의미 있고 사랑 가득한 팬클럽명을 보내주셨다”라며 ‘우주, 포레옹, 미니옹즈, 스윗’ 등 여러 후보를 간단하게 소개했다.

이 가운데 옹성우가 최종적으로 결정한 공식 팬클럽명은 ‘위로(WELO)’였다. 위로는 ‘We Eternally Love Ong seong wu’의 약자로 ‘우리는 영원히 옹성우를 사랑한다’, ‘옹성우와 팬이 서로에게 항상 위로가 되는 존재’, ‘옹성우가 아티스트로서 계속 위로 도약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특히 옹성우는 “‘위로’라는 단어가 마음속에 큰 울림을 줘서 더욱 와닿았다”라며 ‘위롱(WELONG)’이라는 귀여운 애칭까지 선보여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팬들도 ‘위로(WELO)’라는 팬클럽명에 ‘We Eternally Love Ong seong wu’는 ‘옹널평사(옹성우 널 평생 사랑해)’라는 의미라며 기쁨과 만족감을 감추지 못했다.

뿐만 아니라 공식 팬클럽명을 발표한 옹성우는 팬클럽 관련 좋은 소식이 있을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끝으로 옹성우는 “언제나 나의 위로가 되어줘서 감사하고 이름처럼 서로 ‘위로(WELO)’가 되면 좋겠다”며 “위로 사랑해요!”라고 팬들을 향한 애정을 뽐내며 라이브 방송을 마무리했다.

옹성우는 올 7월 방영 예정인 JTBC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서 최준우 역에 캐스팅 돼 촬영 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