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나들’ 문소리, 가정 방문 도중 울다가 웃은 사연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파일럿 예능 ‘가시나들’

MBC 파일럿 예능 ‘가시나들’에서 문소리의 문학수업이 펼쳐진다. 

오는 26일 방송될 ‘가시나들’에는 흥이 가득한 2교시 문학 수업이 찾아온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번 문학 수업은 트로트 명곡 ‘아모르 파티’와 함께 시작한다.  이는 늦깎이 학생들이 친숙한 노래를 통해 시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한 것. 특히 한글 선생님 문소리만의 맞춤형 티칭을 돋보일 예정이다. 가사 일부인 ‘연애는 OO, 결혼은 OO’의 빈칸을 할머니들이 직접 채우도록 했는데, 이에 여든 인생을 살아온 ‘인생만렙’ 할머니들의 상상치 못한 기발하고도 현실적인 답변을 채워넣었다고 한다.

학생들의 댄스파티도 관전포인트다. 늦깎이 학생들의 인생 모토와 절묘하게 맞아떨어지는 가사 ‘인생은 지금이야. 아모르 파티’에 이어, 김춘수의 시 ‘꽃’을 배운다. 활짝 핀 저마다의 웃음꽃으로 각자 “짝짝꿍”의 어여쁜 모습을 칭찬하다, 문뜩 “나는 우리 영감의 꽃이었다”며 마음속 그리움을 꺼낸 할머니의 고백에 교실은 뭉클한 감동에 휩싸인다고.

수업 이후, 가정 방문을 통해 문소리는 ‘리틀 포레스트’ 속 엄마표 요리 실력을, 우기는 중국식 요리를, 장동윤은 깔끔한 요리 보조로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80대 학생들의 주방에서 탄생한 요리가 눈길을 끌 예정이다.  특히 이 가운데 배우 문소리가 갑자기 눈시울 붉히게 됐다고  해 관심이 모아진다. 눈물을 흘리는 문소리를 두고 학생들은 “한 곡 해야지!”라며 문 선생을 울다 웃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가시나들’은 오는 26일 오후 6시 4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