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55주년’ 남진 “다시 시작하는 기분으로 열심히 하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남진,남진 55주년 헌정앨범

가수 남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남진이 “벌써 활동한지 반세기가 넘었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24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동 63컨벤션시티 로즈마리홀에서 열린 데뷔 55주년 남진의 헌정음반 제작발표회에서다.

1965년 ‘서울 플레이보이’로 데뷔한 남진은 올해 데뷔 55년 차다. 대한가수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가수 이자연을 비롯해 설운도·진성·장윤정·박미경·김종서·박승화·강인봉·서문탁·육중완밴드·알리 등이 남진의 데뷔 55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뭉친다.

남진은 “이제 시작한 것 같은데 55년이 이렇게 빨리 흐를 줄 몰랐다. 다시 시작하는 기분으로 열심히 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또 “헌정음반 제작은 1960년대 전국의 10대 소녀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내 노래를 듣고 불러주는 이들 덕분에 가능한 일”이라며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더불어 작사·작곡가와 지금까지 도움을 주신 모든 이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남진의 헌정 음반은 오는 7월부터 디지털 싱글 형태로 각종 음악 사이트에 공개되고, 8월에는 음반으로 제작돼 LP와 CD로 발표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