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X수지 ‘배가본드’ 촬영 종료 인증…지난 1년, 땀과 열정의 현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가본드’ 배우들./ 사진=이승기 인스타그램

배우 이승기가 드라마 ‘배가본드’ 촬영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이승기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9년 다가올 ‘배가본드’ 드디어 모든 촬영 종료. 모두 고생 많았고 감사했습니다. 9월은 배가본드”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이승기, 수지, 신성록 등 배우들이 차 안에서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홍일점인 수지는 꽃받침을 하고 미모를 자랑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와 함께 이승기는 ‘배가본드’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1년 간 흘린 땀과 열정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이승기 인스타그램

이어 “1년의 시간 동안 부끄럽지 않은 최고의 made in korea 작품을 만들어보자는 목표 하나로 웃으면서 최선을 다해준 모든 배가본드 스태프”라며 “액션이라는 장르, 힘들고 위험한 장면들을 스태프의 철저한 준비로 사고 없이 무사히 촬영 할 수 있었다”고 했다.

또한 “유인식 PD, 장영철 정경순 작가, 연기 호흡을 맞춘 수지를 비롯한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우리의 마음과 열정이 드라마를 보는 모든 관객에게 전해지기를. 2019년 9월. comming soon”이라고 덧붙였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주인공이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는 과정을 담은 액션 첩보물. 이승기는 극 중 스턴트맨 차달건 역으로, 수지는 국정원의 블랙 요원 고해리 역으로 열연했다.

당초 올해 5월 방송 예정이었으나, 보다 완성도 높은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후반작업에 더욱 공을 들였다. 오는 9월 SBS 금토드라마로 편성 돼 방송되며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 약 1억4천8백만 명 이상의 유료가입자들과 만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