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윤시윤, 동학군 토벌 전투 참여…‘형제의 난’ 본격 시작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녹두꽃’ 예고 영상./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 조정석과 윤시윤의 ‘형제의 난’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지난 18일 방송 직후 ‘녹두꽃’ 17~18회 예고편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 백이현(윤시윤 분)은 황석주(최원영 분)와 함께 동학군 토벌을 위한 전투에 참여했다. 백가(박혁권 분)는 채씨(황영희 분)를 향해 “둘이 갔다가 혼자 올 모양이제”라며 푸념 섞인 말을 했다.

특히 이현은 “오라버니를 용서해주십시오”라며 부탁하는 명심(박규영 분)을 향해 “용서하기엔 그분을 너무 존경 했습니다”라고 해 석주를 향한 복수의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동학군은 팔도보부상 전라도 임방을 해산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송봉길(박지일 분)은 “전봉준이 우리 보부상을 우습게 봤다. 응분의 대가를 치뤄야지”라며 곱씹기에 이르렀다.

이어 자인이 기도하는 모습과 이현이 “치졸한 건 전쟁이지 제가 아닙니다”라고 언급하는 모습, 그리고 전봉준(최무성 분)의 “아침에 공격하세”라는 명령과 함께 죽창으로 돌격하는 동학군들의 이야기가 숨 가쁘게 펼쳤다.

여기에 ‘깊게 패인 상처, 총은 배신의 심장을 겨누고’ ‘격동하는 시대 함께 할 수 없는 슬픈 인연’이라는 자막으로 엇갈린 인연을 표현했다.

24일 방송되는 17~18회에서는 동학군에 속한 이강(조정석 분)과 관군에 속한 이현의 피할 수 없는 대결로 더욱 흥미진진해질 예정이다.

‘녹두꽃’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