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파르뮤직의 신예 웬, 첫 싱글 ‘전화’ 오늘(24일) 공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싱어송라이터 웬./ 사진제공=쇼파르뮤직

쇼파르뮤직의 새로운 아티스트 WH3N(웬)이 첫 싱글 앨범 ‘전화’를 24일 오후 6시에 발매한다.

WH3N(웬)은 ‘전화’ 첫 발매 예고 이후 공식 뮤직비디오 티저와 가사비디오 티저 영상을 쇼파르뮤직 및 WH3N(웬) 공식 SNS 채널에 차례로 공개했다.

지난 22일 공개된 뮤직비디오 티저에는 쓸쓸한 피아노 선율 아래 공허하게 앉아있는 WH3N(웬)의 모습이 담겼다.

23일 공개된 가사비디오 티저 영상에는 WH3N(웬)의 목소리와 사진이 함께 공개됐다.

‘전화’는 늦은 새벽 전 연인에게 걸려온 전화를 담담한 듯 절절히 회상하는 알앤비 곡이다. 전화기 너머 연인에게 하고 싶었던 말을 독백 같은 가사로 표현했다.

WH3N(웬)은 쇼파르뮤직이 볼빨간사춘기를 영입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신예다. 2017년 쇼파르뮤직 신인 발굴 지원 프로젝트 앨범 ‘Find Them All(파인드 뎀 올)’의 첫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