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1위는?’ 오늘(24일) 시즌 마무리…박미경, ‘이브의 경고’ 재해석할 깜짝 가수 정체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사진제공=MBC

MBC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이하 ‘지금 1위는?’)이 박미경 편을 마지막으로 시즌을 종료한다. 열띤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24일 방송될 ‘지금 1위는?’에는 애절한 보이스로 관객들의 마음을 울리며 출구조사 올 동그라미를 받은 울랄라세션 김명훈의 ‘슬프도록 아름다운’에 이어 마마무 솔라, 바비킴, 손승연, 박재정의 무대가 펼쳐진다.

1995년 ‘1위 가수’ 박미경 때문에 1위를 놓쳤던 편승엽 ‘찬찬찬’, 한혜진 ‘갈색추억’, 컬트 ‘너를 품에 안으면’, 이장우 ‘훈련소로 가는 길’이 지금 보컬들의 목소리로 새롭게 재해석 되어 2019년 다시 한 번 1위에 도전한다.

이날 손승연은 컬트의 ‘너를 품에 안으면’을 불러 관객들에게 놀라움을 안길 예정이다. 무대를 지켜본 김준선은 “너무 행복하다. 괴물보컬이 아니라 앞에 미친(?)을 붙였으면 한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경쟁자인 ‘1위 가수’ 박미경은 “쓰나미가 몰려온 거 같다”고 말하면서 불안감을 숨기지 못했다고 한다. 손승연의 파워 보컬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솔라는 생각지 못한 파격적인 편곡으로 ‘찬찬찬’ 무대를 선보여 관객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특히 댄서들과 함께 섹시미 넘치는 퍼포먼스를 선사, 관객들을 열광하게 했다고 한다. 

‘1위 가수’ 박미경은 녹화 내내 자신감을 잃지 않는 모습을 보여 2019년 ‘이브의 경고’ 무대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그는 1990년대 대표 디바인 자신을 비롯, 2000년대와 2010년대를 대표하는 디바들과 3세대가 어우러져 색다른 무대를 선보일 예정. 또한 2019년 ‘이브의 경고’ 무대에 박미경이 직접 섭외한 후배가수의 정체가 공개되자 모두 깜짝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한다. 

‘지금 1위는?’은 99명의 1991년 이후에 태어난 20대 관객에게 받은 투표수 중 일부를 먼저 공개하는 ‘출구조사’ 또한 진행한다. 과연, 첫 순서였음에도 불구하고 올 동그라미를 받았던 김명훈 ‘슬프도록 아름다운’은 1위를 차지할 수 있을지, 그리고 박미경이 깜짝 섭외한 후배의 정체는 누구일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지금 1위는?’는 오늘(24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이날 방송을 마지막으로 시즌이 종료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