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인 라이브’ 안현모, 남편 라이머에 “한 달 뒤에 만나” 충격 독립 선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지구인 라이브’ 스틸./사진제공=채널A

방송인 안현모가 채널A 예능 ‘지구인 라이브’에서 뜻밖의 독립 선언을 한다.

‘지구인 라이브’는 지구 크리에이터들이 최근 유행하는 ‘한 달 살기’를 테마로 전 세계 각지에서 직접 살아보기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들은 전 세계 청년들이 한 달 살기 체험을 희망하는 각국 도시에서 의식주를 총망라한 리얼 후기를 공개한다.

24일 방송되는 ‘지구인 라이브’에서 MC들은 가장 최근 여행을 다녀온 경험을 공유한다. 안현모는 최근 남편 라이머 없이 홀로 여행을 다녀왔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한다.

특히 안현모는 여행이 끝날 무렵에는 서울에 돌아오는 일마저 싫었다고 덧붙여 어떤 사연으로 홀연히 떠났다 돌아왔는지 호기심을 모은다. 안현모는 혼자 음식을 만들어 먹고, 혼자만의 공간에서 생활하는 등 나 홀로 여행의 진수를 보여줘 모두의 부러움을 사기도 한다.

안현모와 라이머의 전화 통화 장면도 함께 공개돼 스튜디오를 뜨겁게 달군다. 안현모는 통화 도중 라이머에게 “한 달 뒤에 보자”고 말하며 뜻밖의 독립을 선언해 궁금증을 쏠리게 했다는 후문이다.

‘지구인 라이브’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