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지K’ 유빈 “원더걸스 커버 무대 직접 본 건 처음이다…감동”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스테이지K’

JTBC 예능프로그램 ‘스테이지K’의 ‘K-리더스 특집’에 나서는 그룹 원더걸스 유빈이 “말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정말 감동했다”고 밝혔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스테이지K’는 ‘K-리더스 특집’으로 꾸며진다. 참가자들의 공연을 판정하던 god 박준형, 젝스키스 은지원, 2NE1 산다라박, 원더걸스 유빈이 ‘드림스타’ 자리에 앉아 자신들의 커버 공연을 본다. god 김태우, 젝스키스 장수원, 원더걸스 혜림도 출연했다.

유빈은 “직접 ‘드림스타’가 돼 보니, 그 동안 많은 드림스타들이 감동하고 전보다 더 책임감을 느낀다고 한 말에 공감된다”며 “신기했고 감사한 마음뿐이었다”고 말했다.

원더걸스로 활동하며 많은 무대에 올랐지만 누군가 원더걸스의 춤을 커버해서 꾸민 무대를 보는 것은 유빈에게도 처음 있는 일이었다. 유빈은 “데뷔 이후 우리 커버 무대를 직접 보는 건 처음”이라며 “이 무대만을 위해 멀리서 와서 열심히 준비해 준 참가자들에게 고맙다고 얘기해주고 싶다”고 털어놨다고 한다.

유빈은 또 “‘스테이지K’의 ‘K-리더스’로서, 또 드림스타까지 돼 멋진 축제의 일원으로 함께하게 된 것이 너무 행복하고 남은 녹화도 즐기고 싶다”며 “지금의 인기뿐 아니라 앞으로의 케이팝이 어떤 모습으로 더욱 발전해 나아갈지도 더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