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션한 남편’ 신동엽X션, ‘극과 극’ 남편 코디 프로젝트 (종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방송인 주아민의 남편 유재희(왼쪽부터) , 배우 홍록기, 방송인 신동엽, 가수 션, 배우 김정태, 개그맨 김태현, 핀란드 출신 방송인 페트리가 23일 오후 서울 서강대 가브리엘 홀에서 열린 스카이드라마 채널 새 예능 ‘신션한 남편’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자기 아내를 모두가 부러워할 만큼 행복하게 해주는 것, 엄마와 아내가 아니라 여자로 살 시간을 주는 남편이 좋은 남편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수 션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강대 가브리엘 홀에서 열린 스카이드라마 채널 새 예능 프로그램 ‘신션한 남편’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신션한 남편’은 스타 부부들의 리얼한 일상을 관찰하며 이상적인 남편을 만들어주는 ‘좋은 남편 코디 프로젝트’다. 결혼 14년 차 꾀돌이 남편 신동엽과 결혼 16년차 모범 남편 션이 MC로 나서 노하우를 전수한다. 배우 김정태와 아내 전여진, 방송인 홍록기와 아내 김아린, 인플루언서 겸 방송인 주아민과 남편 유재희 등 세 쌍의 스타 부부가 꾸밈없는 일상을 공개한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준환 CP는 “기존 관찰 예능과 차별화하는 게 가장 큰 숙제였다”며 “많은 고민을 하다 대한민국 대표 MC 신동엽과, 남편 하면 생각나는 션,  두 분을 어렵게 섭외했다. 출연 부부들도 그간 방송에 거의 노출되지 않았던 분들로 섭외했다. 개인적으로는 완벽한 출연 조합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신션한 남편’에서 MC로 호흡 맞추는 방송인 신동엽(왼쪽)과 가수 션./사진제공=스카이 드라마

MC를 맡은 신동엽과 션은 꾀돌이 남편과 모범 남편이라는 극과 극 캐릭터로 재미를 더한다. 신동엽은 “다른 관찰 예능과의 차별점은 션”이라며 “션은 대한민국 남편들의 ‘공공의 적’ 같은 존재다. 시청자들도 션의 실제 모습이 우리가 아는 것처럼 완벽한 남편이자 아빠일지 궁금할 거다. 또한 모범 남편 션의 눈을 통해 평범하게 사는 아빠들의 모습을 조명해 보는 것도 의미 있을 거라 생각 한다”고 말했다.

션은 “MC는 처음이라 고민을 많이 했는데 신동엽 선배님과 함께라면 할 수 있지 않을까 하고 용기를 얻었다. 다른 부부들의 삶을 통해서도 내가 배울 수 있는 게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나의 팁이 남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의미있을 것 같아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실제로 나는 아내한테 굉장히 잘한다. 좋은 남편이다. 익살스러운 이미지 때문에 행복한 모습을 티내지 않는다. 아내한테도 신신 당부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예전에는 최수종 선배님이나 차인표 선배님이 아내에게 잘 하는 모습을 보면 진짜일지 의심스러웠다. 계속 지켜보고 나서야 진짜라는 걸 깨달았다. 션도 그렇다. 항상 한결같고 똑같은 사람이다. 그 기운을 받아 나도 정화되는 느낌”이라고 칭찬했다. 이에 션은 “같이 촬영을 하다 보니 신동엽 선배님이 나와 비슷한 점이 많다. ‘정말 좋은 남편인가’ 하는 생각이 가끔 든다”고 재치 있게 답했다.

‘신션한 남편’에 패널로 출연하는 개그맨 김태현(왼쪽), 핀란드 출신 방송인 페트리./사진제공=스카이 드라마

개그맨 김태현과 핀란드 출신 방송인 페트리는 패널로 함께 한다. 김태현은 유일한 미혼남으로, 페트리는 외국인 남편으로서 자신들의 관점을 이야기 할 예정이다. 김태현은 “내가 이 프로그램에서 맡은 역할이 있다. 신동엽 선배님이 션 씨와 공통점이 많다고 계속 주장한다. 나는 그런 허언들을 막는 브레이크 역할”이라고 소개했다. 페트리는 “핀란드 남편과 한국 남편 모두 기본적인 모습은 비슷하다”면서 “핀란드 남편들은 좀 더 아이들이랑 많이 놀아주고, 집안일도 많이 하는 것 같다. 한국 남자들은 핀란드 남자들에 비해 많이 바쁘다”고 말했다.

‘신션한 남편’에서 아내 전여진과 출연하는 배우 김정태./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김정태는 아내 전여진과 때로는 친구 같고, 때로는 원수 같은 30년 지기 현실 부부의 일상을 보여준다. 김정태는 작년 10월 간암 초기 진단을 받았다. 이후 간 수술을 무사히 마친 그는 복귀 프로그램으로 ‘신션한 남편’을 선택했다. 김정태는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했다. 수술에 비해 회복 속도가 빨랐다.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보답하고 싶었고, 가족들과 건강하게 잘 살고 있다고 인사드리고 싶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신션한 남편’에 아내 김아린과 출연하는 배우 홍록기./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결혼 7년 만에 득남한 홍록기는 “아이가 태어난지 60일 됐다”며 “처음에는 현심감이 없었다. 어린 손님이 온 기분이다. 아들 사랑이 유별나다고 하는데 모든 아빠들이 다 그렇지 않나. 우리 아이는 표정이 많다. DNA는 못 속이는 것 같다”고 아들 바보의 면모를 보였다. 이에 신동엽은 “홍록기 씨 나이가 지금 51살이다. 아빠와 할아버지의 중간쯤에 있다. 그러니 다른 아빠들보다 더 유별날 수밖에 없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션한 남편’에 출연하는 방송인 주아민의 남편 유재희./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주아민의 남편 유재희는 미군 장교 출신이다. 유재희는 “아내가 하고 싶어 해서 흔쾌히 허락했는데 이렇게 큰 프로그램인줄 몰랐다”며 “다른 남편들에게 많이 배울 수 있겠다고 생각했고, 아내에게 나는 어떤 남편인지 객관적으로 바라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정태는 “나이가 들면 뭘 배우려고 하지 않는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나보다 못한 남편한테도 배우고, 좋은 남편한테도 배우며 공부하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홍록기는 “내가 내 모습을 볼 수 있는 기회가 거의 없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더 좋은 남편과 아빠로 변신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유재희도 “VCR을 보면서 내가 아내에게 표현을 잘 못하는 성격이라는 걸 깨달았다. 부족한 부분은 채워나가고, 좋은 부분은 유지하는 남편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신동엽은 “좋은 남편이란 많이 표현해주는 남편이다. ‘말 안 해도 알겠지’가 아니라 알더라도 계속 표현하는 게 중요하다. 인간 대 인간으로서 신뢰하고, 아내의 존재 자체를 감사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션한 남편’은 오는 28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