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션한 남편’ 김정태 “간암 수술 회복 속도 빨라…안하던 운동도 시작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신션한 남편’에 아내 전여진과 출연하는 배우 김정태./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배우 김정태가 ‘신션한 남편’에서 간암 수술 후 건강 상태를 밝혔다.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가브리엘 홀에서 스카이드라마 새 예능 ‘신션한 남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신션한 남편’은 스타 부부들의 리얼한 일상을 관찰하며, 이상적인 남편을 만들어주는 ‘좋은 남편 코디 프로젝트’다.

스타부부로는 배우 김정태와 아내 전여진, 방송인 홍록기와 아내 김아린, 배우 주아민과 남편 유재희 총 3쌍이 출연한다. 김정태는 때로는 친구 같고, 때로는 원수 같은 30년 지기 현실 부부 꾸밈없는 일상을 공개한다. 그는 작년 10월 간암 초기 진단을 받았다. 이후 간 수술을 무사히 마친 그는 복귀 프로그램으로 ‘신션한 남편’을 선택했다.

김정태는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셨다. 수술에 비해서는 회복 속도가 빨랐다. 안하던 운동도 시작했다.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보답하고 싶었고, 가족들과 건강하게 잘 살고 있다고 인사드리고 싶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나이가 들면 뭘 배우려고 하지 않는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나보다 못한 남편한테도 배우고. 좋은 남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한테도 배우며 공부하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신션한 남편’은 오는 28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