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아이즈 “풋풋한 하이틴 밴드에서 강력한 정통 밴드로 변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아이즈,쇼케이스

밴드 아이즈 준영(왼쪽부터), 지후, 현준, 우수. / 이승현 기자 lsh87@

4인조 남성 밴드 아이즈(IZ)가 “콘셉트에 한계를 느껴서 변화를 줬다”고 밝혔다. 23일 오후 4시 서교동 KT&G상상마당 라이브홀에서 열린 새 싱글 음반 ‘리라이즈(RE:IZ)’의 쇼케이스에서다.

보컬 지후는 “2017년 데뷔 때는 하이틴 밴드로 나온 만큼 풋풋함을 강조했다. 시간이 흘러 멤버들이 모두 성인이 됐고, 활동 방향을 정할 때 풋풋한 콘셉트에 한계를 느꼈다. 하고 싶은 음악을 찾아가면서 자연스럽게 강렬한 모습으로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현준은 “정통 밴드로 노선을 변경하면서 팀의 호흡도 중요하지만 개인 기량도 놓칠 수 없었다. 각자 연습하고 국내 활동을 쉬는 1년 동안 일본에서 투어 콘서트를 하면서 실력이 늘었다”고 밝혔다.

아이즈는 약 1년 만에 발표하는 이번 새 음반에 타이틀곡 ‘에덴(EDEN)’과 수록곡 ‘안녕(Hello)’, ‘날개 Intro’ 등 3곡을 담았다. ‘에덴’은 강렬한 기타 연주가 돋보이는 록 장르로,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빛이 되고 싶다는 메시지를 녹였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아이즈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왕성한 음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