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리원칙 판사→사고뭉치 천사…김명수의 변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배우 김명수가 캐릭터 변신에 성공했다.

김명수는 KBS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 하늘로 돌아가기까지 24시간을 남겨둔 사고뭉치 천사 ‘김단’ 역을 맡았다. 지난 22일 첫 방송에서 천사 이미지에 맞게 순백색 의상을 입고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극 중 김단은 최고의 발레리나였던 이연서(신혜선 분)를 만나 그녀의 상처와 아픔을 위로 했다. 놀랍게도 이연서는 인간은 볼 수 없는 천사의 존재를 느끼며 말까지 건네 단을 당황하게 했다.

김명수는 전작과 다른 캐릭터에 맞게 적절한 대사 톤과 감정을 표현해 몰입감을 높였다. 또한 안정감 있는 연기로 맞춤 옷을 입은 듯 캐릭터를 소화해내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방영된 JTBC ‘미스 함무라비’로 원리 원칙주의 판사 ‘임바른’을 완벽히 소화해낸 그는 ‘김단’이라는 새로운 캐릭터를 만나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MBC ‘군주’와 ‘미스 함무라비’에 이어’단, 하나의 사랑’ 까지 날로 성장한 연기를 보인 김명수는 앞으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드는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단, 하나의 사랑’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