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김재욱, 다시 연필을 들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에서 박민영과 김재욱이 둘만의 애틋한 미술 시간을 보낸다.

‘그녀의 사생활’ 제작진은 오늘(23일) 방송에 앞서 박민영(성덕미 역)을 그리기 위해 연필을 쥔 김재욱(라이언 골드 역)의 모습을 공개했다.

성덕미는 라이언의 눈을 사랑스럽게 바라보며 무엇인가를 부탁하고 있다. 이어 공개된 스틸 속에는 라이언만의 그림 모델이 된 덕미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는 하얀 캔버스 옆에 부동 자세로 앉아 있는데, 캔버스 위로 그림자가 생겨 눈길을 끈다. 실루엣으로 표현된 덕미의 오밀조밀한 옆 모습이 하나의 예술 작품을 보는 것 같은 착각에 빠지게 한다.

또한 라이언은 캔버스 위 박민영의 실루엣 위로 손을 뻗고 있다. 애틋한 손길로 박민영의 그림자를 가늠하는 듯한 그의 모습이 설렘을 선사한다. 그동안 트라우마로 인해 그림을 그리는 것을 어려워했던 라이언. 덕미의 도움으로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천재 화가의 실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그녀의 사생활’ 제작진은 “서로에 대해 알아가고 이해할수록 덕미, 라이언의 로맨스가 더욱 애틋해 질 예정”이라며 “사랑할 수 밖에 없는 박민영의 힐링 매력과 단짠을 오가는 김재욱의 감정 연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그녀의 사생활’은 오늘(23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