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김정화 “강동원과 서로 격식차리며 포옹신 촬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해피투게더4’/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서 김정화가 강동원과 격식 차린 애정신을 촬영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23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센 언니가 돌아왔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정영주, 김정화, 이주빈, 허송연, AOA 혜정이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김정화는 드라마 ‘1%의 어떤 것’에 함께 출연한 강동원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김정화는 “나와 강동원 모두 낯을 가리는 성격이다. 드라마에서는 결혼 생활까지 촬영했는데, 현실에서는 포옹하는 장면도 격식 차리면서 촬영했다”며 뜻밖의 반전 현실을 공개했다. 

심지어 “종방연에서는 90도로 인사하며 헤어졌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김정화는 “드라마 촬영 중 강동원이 맨손으로 후진하는 차를 막아주기도 했다. 심쿵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김정화는 “지난해 ‘뉴논스톱’에 출연한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조인성을 포함한 모두가 만약 ‘시즌2’가 제작된다면 출연하고 싶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AOA 혜정은 “이종석 얼굴에 물세례를 퍼부었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드라마 ‘로맨스 별책부록’에 이종석의 전 여자친구로 출연했던 것. 이에 혜정은 “한 번에 OK 사인을 받기 위해 집에서 설거지하면서 연습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드라마 ‘신사의 품격’에 함께 출연한 김민종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는 후문. 이에 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해피투게더4’는 오늘(23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