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MHz’ 최윤영 “이런 촬영 현장은 처음…MT가는 기분이었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최윤영./사진제공=스마일이엔티

영화 ‘0.0MHz’의 배우 최윤영이 출연 배우들과의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0.0MHz’ 개봉을 앞두고 23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최윤영을 만났다. 최윤영은 ‘0.0MHz’에서 강령술로 인해 귀신에게 영혼을 사로잡힌 윤정 역을 맡았다.

영화에는 최윤영을 비롯해 에이핑크 정은지, 인피니트 이성열이 출연한다.  아이돌 연기자에 대한 선입견은 없었냐고 묻자 최윤영은 “예전에는 우리 영역을 침범하는 거 아닌가 하는 질투 아닌 질투를 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그는 “요즘에는 다들 연기도 잘하고, 태도도 좋다. (정)은지와 (이)성열이도 처음에만 아이돌 출신이라고 느꼈을 뿐, 연기하면서는 전혀 느끼지 못했다. 오히려 더  열심히 하더라. 본인들이 부담을 많이 느낀 것 같다”고 말했다.

출연 배우들과의 남다른 호흡도 자랑했다. 최윤영은 “이런 영화 현장은 처음”이라며 “촬영 전부터 모여서 즉흥극처럼 움직여보기도 하고, 리딩도 여러 번 했다. 친해진 상태에서 촬영하니 다 같이 MT가는 기분으로 촬영했다. 촬영이 끝나면 한 방에 모여 맥주 한 캔씩 마시며 오늘은 어땠는지 이야기하고,  으쌰으쌰 서로를 북돋았다. 그래서 힘든 촬영을 버틸 수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0.0MHz’는 미스터리 동아리 멤버들이 귀신을 부르는 주파수를 증명하기 위해 우하리의 한 흉가를 찾은 후 기이한 현상이 벌어지는 이야기다. 오는 5월 29일 개봉.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