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켓맨’ 태런 에저튼 “한국은 나를 가장 환영해 주는 곳”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태런 에저튼이 23일 오전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로켓맨’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할리우드 배우 태런 에저튼이 영화 ‘로켓맨’ 홍보차 내한한 소감을 밝혔다.

23일 오전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로켓맨’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덱스터 플레처 감독과 배우 태런 에저튼이 참석했다.

태런 에저튼의 내한은 영화 ‘독수리 에디’ ‘킹스맨: 골든 서클’에 이어 세 번째다. 태런 에저튼은 “‘킹스맨’의 성공을 통해 한국에서 얼굴을 알릴 수 있게 됐다”며 한국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오늘은 새로운 영화를 들고 왔다”고 인사했다.

태런 에저튼은 바쁜 가운데서도 특별히 시간을 내 이번 행사를 마련하고자 했다. 그는 “한국은 저를 가장 열렬히 환영해준다”면서도 “겸허하고 감사한 마음이 든다”고 인사했다.

‘로켓맨’은 전세계가 사랑한 팝의 아이콘 엘튼 존의 환상적인 음악과 열정적인 무대, 드라마틱한 인생을 담아낸 작품. 오는 6월 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