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이승훈 “‘훈맨정음’에 젊은 피를 수혈하겠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훈맨정음’/사진제공=MBN

그룹 위너의 이승훈이 방송 최초로 걸그룹 커버댄스를 공개하며 활약한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MBN ‘훈맨정음’에서 이승훈은 녹화에 불참한 ‘고정 수강생’ 은지원 대신 특별 수강생으로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이승훈은 MC 김성주가 “게임 전에 활기차게 댄스로 분위기를 업 해보자”라고 댄스를 제안하자 그룹 ITZY부터 블랙핑크, 트와이스에 이어 러블리즈까지 걸그룹을 능가하는 커버댄스를 선보였다. 출연자들은 이승훈의 예사롭지 않은 댄스 실력에 입을 다물지 못한 채 감탄을 연발했다.

특히 MC 김성주는 평소와 달리 흥을 감추지 못하고 노래를 흥겹게 따라 부르며 호응하는 반전(?)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한편, 이승훈은 남다른 센스와 촉을 발휘해 ‘속담 이어 그리기’ ‘네 글자 뭔지 알지?’ 등의 수업에서 거침없이 문제를 맞혀나가며 에이스로 등극했다. “‘훈맨정음’에 젊은 피를 수혈하겠다”라며 오프닝 무대에서 당찬 포부를 드러냈던 이승훈이 그의 말대로 분위기를 파이팅 넘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밖에도 이승훈은 함께 5회 특별 게스트로 출연하는 러블리즈와 함께 깜짝 합동 무대를 선보인다. 

‘훈맨정음’은 25일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