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윤제입니다”…‘그녀의 사생활’ 이일화, 친아들 김재욱 고백에 폭풍 눈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그녀의 사생활’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tvN ‘그녀의 사생활’에서 이일화가 김재욱이 자신의 친아들임을 알았다.

지난 22일 방송된 ‘그녀의 사생활’에서 라이언 골드(김재욱 분)는 차시안(정제원 분)을 통해 차시안의 어머니 공은영(이일화 분)와 자신의 어머니가 동일 인물임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이솔은 공은영이 화가로 활동할 때 쓰던 이름이었다. 이미 이 사실을 알고 있던 성덕미(박민영 분)는 라이언 골드에게 조심스럽게 “관장님, 진짜 생일 궁금하지 않아요? 우리, 진짜 생일을 찾아볼까요?”라며 친어머니와 만나볼 것을 제안했다.

라이언 골드는 무언가를 결심한 듯 곧바로 공은영을 찾아가 “보여드릴 게 있습니다. 차시안 씨 어머님께”라고 말했다. 라이언 골드는 공은영에게 자신이 소장 중인 이솔의 작품을 보여주며 “혹시 기억하십니까? 윤제라는 이름. 제가 윤제입니다. 허윤제”라고 자신이 아들임을 고백했다.

공은영은 라이언 골드가 친아들 허윤제라는 사실을 듣고는 믿을 수 없다는 얼굴로 라이언 골드를 한참 동안 바라보며 눈물을 흘렸다. 그 동안 아들에 대한 그리움과 죄책감에 사무쳐 있던 이일화의 애처로운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처럼 배우 이일화는 애절한 눈물 연기로 슬픈 과거를 안고 사는 공은영의 캐릭터를 소화해냈다. 특히 순간적인 감정은 물론 깊이 있는 내면연기로 시청자들의 감정 이입을 이끌어 내 몰입감을 선사했다.

‘그녀의 사생활’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