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2’ 이솜, 병원비 엄태구에 내미는 서영화에 절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OCN ‘구해줘2’ 방송 화면

OCN ‘구해줘2’에서 이솜의 처절한 오열 엔딩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시큰하게 만들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구해줘2’에서는 그간 어려운 가정환경 속에서도 씩씩하게 살아왔던 김영선 역의 이솜이 절망감에 울음을 토해냈다. 

어렸을 때는 아빠의 학대로, 커서는 자신의 등록금을 도박으로 날리고, 폭행으로 교도소를 들락거리는 오빠 민철(엄태구 분) 때문에 자신뿐 아니라 엄마의 삶까지 불행하다고 여기는 영선. 그럼에도 희망을 잃지 않고 자신의 학비와 엄마 병원비를 벌기 위해 밤낮으로 쉼 없이 일해온 영선은 엄마(서영화 분)가 자신이 준 병원비를 민철에게 주는 모습을 보자 한 순간에 절망속으로 빠졌다.

방송 말미에는 영선과 민철의 갈등이 폭발했다. 이 장면에서 이솜은 단순한 눈물 연기를 벗어나 아픔을 외면해오던 영선 역시 상처 가득한 사람임을 드러내며 울부짖어 눈길을 끌었다. 영선의 슬픔과 아픔이 고스란히 느껴지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구해줘2’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