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귀차니스트’로 돌아온 박경 “밴드음악에 푹 빠졌어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솔로곡 ‘귀차니스트’로 돌아온 그룹 블락비의 박경. / 세븐시즌스 제공

“문득 모든 게 ‘귀찮다’고 느껴지는 날이 있었어요. 저처럼 느끼는 사람들이 꽤 있을 것 같더군요. 그래서 노랫말을 쓰기 시작했죠. 곡의 구상은 지난해부터 했고, 색소폰 연주 등이 더해지면서 새로운 노래가 완성됐습니다.”

그룹 블락비의 박경이 1년여 만에 솔로곡으로 돌아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23일 오후 6시 각 음악 사이트에 새 디지털 싱글 음반 ‘귀차니스트’를 발표한다. 2011년 7인조 남성그룹 블락비로 데뷔한 박경은 2015년 ‘보통연애’를 시작으로 솔로 활동에 나섰다. 이번 신곡까지 포함해 디지털 싱글과 미니 형태로 솔로 음반만 6장을 냈다.

블락비 박경과 솔로 가수 박경의 색깔은 확연히 달랐다. 거칠고 자유분방한 느낌의 블락비 활동 때와는 180도 다르게 달콤하고 말랑한 분위기의 솔로곡을 내놓으면서 변신을 시도했다. 또한 박경은 직접 작사·작곡을 도맡으면서 음악 실력까지 뽐냈다. 솔로 음반을 낼 때마다 새로운 걸 시도해온 그는 이번 ‘귀차니스트’는 밴드 음악으로 구성해 노래를 한층 풍성하게 만들었다.

“어떤 장르로 풀면 좋을까 고민했는데 색소폰 연주가 들어가면 좋겠더라고요. 최근 밴드 음악에 빠졌거든요. 라이브 공연을 보는데 너무 멋진 거예요.(웃음) 음원으로는 그 감동이 100% 구현되지 않는 것 같지만 시도해봤습니다.”

디지털 싱글 형태를 선택한 데 대해서는 “더 많은 곡들을 들려주고 싶어서”라고 했다. 박경은 “미니음반을 내면 좋긴 한데, 타이틀곡도 잘 듣지 않는 시대가 된 것 같다. 타이틀곡이 아닌 다른 수록곡은 빛을 못 볼 것 같아서 싱글 형태로 낸 뒤 모아서 미니음반을 발표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전체적으로 흥겨운 분위기의 ‘귀차니스트’는 온통 ‘귀찮음’에 대해 풀어낸 곡이다. ‘하루 종일 집에만 있어서 바깥공기를 까먹겠다’고 하면서 연주가 본격 시작된다. 색소폰을 비롯해 다양한 악기 연주를 통해 감정의 기복을 표현했다.

뮤직비디오는 20여 개가 넘는 어플리케이션 회사와 협업해 40시간을 찍었다고 했다. 자신의 삶을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해 담고, 영상을 이어붙이는 식으로 꾸몄다.

가수 박경. / 제공=세븐시즌스

“귀찮음에 대한 내용인데 지금까지 찍은 뮤직비디오 중 가장 오래 찍었어요.(웃음) 4시간밖에 못 쉬고 40시간을 촬영했습니다. 귀찮아하는 연기여서 점점 진짜 귀찮아지기 시작해 자연스러운 연기가 나오더군요. 하하.”

박경은 ‘보통연애’로 시작한 ‘연애 3부작을 ‘자격지심'(2016) ‘오글오글'(2016)로 완성했다. 부드럽고 달콤한 사랑 이야기로 대중들에게 편안하게 다가갔다. 이어 2017년 미니음반에 담은 ‘잔상’과 ‘너 앞에서 나는’으로 각각 애절한 발라드와 재즈 장르에 도전했다. 이후 1년 6개월의 공백기를 거쳐 2018년 6월, 강렬한 기타 연주가 돋보이는 펑크 장르의 ‘인스턴트’로 돌아왔다. 모든 것이 쉽고 빠르게 돌아가는 현대 사회를 인스턴트에 비틀어 표현해 공감을 얻었다.

“‘박경 노래 같다’라는 말을 들을 때, 나만의 색깔을 갖췄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한편으론 ‘다 비슷한가?’라는 고민도 생기더군요. 변화를 줘야 식상하지 않겠다고 느꼈죠. ‘인스턴트’ 때 강력한 시도를 했고, 이후 더 새로운 걸 찾기 시작했습니다. ‘더 멋진 것’을 떠올리다가 시선이 밴드 음악 쪽으로 갔어요. 장기하와 얼굴들, 페퍼톤스 공연을 봤죠. 무대 위 저의 모습을 추구해서인지 자연스럽게 밴드 음악에 초점이 맞춰진 것 같습니다.”

블락비로는 8년, 솔로 가수로도 4년째 꾸준히 활동하고 있는 박경. 자신만의 색깔이 생겼다는 건 축복 아니냐고 묻자 “목소리가 특이한 편이고, 노래를 만들 때 나만의 스타일이 있다. 다른 이들과 다르게 박자를 나누는 방식이 있는 것 같은데, 그런 여러 가지가 나도 모르는 사이에 ‘박경 색깔’로 갖춰진 것 같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솔로 음반을 내면서 성적에 대한 압박은 내려놨다고 한다. 그는 “좋은 음악을 하는 이들이 설 자리가 좁아진 것 같다. 음원차트가 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면서 성적 압박도 사라졌다”고 털어놨다.

“처음 솔로곡을 냈을 때는 사실 음원차트에 대한 믿음이 있었어요. 아이돌 그룹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던 때여서 어떻게 보면 높은 순위를 당연하게 여겼던 것 같습니다. 게다가 순위가 높지 않으면 팬들이 슬퍼하니까 신경을 더 썼는데, 이제는 내려놓기로 했어요.”

박경은 2015년부터 지금까지 tvN 예능프로그램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 출연 중이다. ‘수학 영재원 출신. 미국, 뉴질랜드를 섭렵한 해외파 인재’라고 소개됐다. 여전히 명석함을 뽐내며 활약한다. 4년째 이어오면서 전현무·하석진·김지석·이장원 등과도 돈독해졌다.

“‘문제적 남자’에서 형들과 어울리면서 조금씩 달라지는 것 같아요. 예전에는 까불고 힘도 넘쳤는데, 차분해졌죠.(웃음) 또 ‘뇌섹남’의 똑똑한 이미지를 지켜야한다는 생각에 평소 행동도 조심하고요.”

박경은 “큰 공연장에서 팬들과 노래하는 게 꿈”이라고 말했다. / 제공=세븐시즌스

지난해 모든 게 귀찮고 무기력했다는 박경은 “2018년이 가장 힘든 시기였다. 하고 싶은 음악을 하고 싶어서 힘껏 달렸는데, 지쳤나보다. 1년 동안 무기력했고 음악 작업도 뒷전이었다. 그런데 그 쉼이 원동력이 됐다. 지금은 많이 극복했고, 영양제도 먹으면서 건강을 챙기려고 한다”고 털어놨다.

지난 4월부터 오후 9~11시 방송되는 MBC 라디오 FM4U ‘박경의 꿈꾸는 라디오’ DJ로도 활약 중이다.

“처음보다 많이 편해졌지만 여전히 긴장해요. 조금씩 청취자들에게 다가가는 게 좋습니다. 라디오에서는 DJ가 얻는 게 참 많은 것 같아요. 다양한 게스트를 만나면서 지식의 폭도 넓어지고, 평소 동경하는 선배들을 만나 궁금한 걸 물을 수도 있고요. 흔하지 않은 기회니까 정말 좋아요.”

그동안은 낮과 밤이 바뀌고 생활이 불규칙했는데, 정해진 시간에 방송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시작하면서 생활 리듬도 규칙적으로 바뀌었다.

“저와 같은 아이돌 3세대 중 슬럼프를 겪거나, 겪고 있는 이들이 많을 것 같아요. 저 역시 그런 시기에 DJ를 하게 돼 정말 감사하죠. 지금까지 바빠서, 눈앞에 있어서 고마운 줄 몰랐는데 한걸음 떨어져서 보니 ‘참 감사한 삶을 살았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요. 쉬면서 다시 달릴 힘이 생겼으니 올 상반기부터 왕성하게 활동하려고 합니다.”

박경은 “스스로를 압박하는 욕심을 내려놓고, 서서히 솔로 공연장의 규모를 키워가고 싶다”며 “훗날 큰 공연장에서 옛날부터 나를 좋아해 준 팬, 새로운 팬들과 노래 부르는 게 꿈”이라고 힘줘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