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 임수정 “포털 사이트 검색 대상 아닌 컨트롤하는 役…신선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새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스틸컷/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극본 권도은, 연출 정지현, 권영일, 이하 ‘WWW’)에서 임수정이 “배타미는 새롭고 귀한 캐릭터”라며 애정을 밝혔다. 

오는 6월 5일 처음 방송되는 ‘WWW’에서 임수정은 포털업계 1위 ‘유니콘’의 서비스 전략 본부장 배타미 역을 맡았다.

그는 “배타미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라면 가리는 것 없는 목표지향적 인물이고, 자기 일을 사랑하는 냉철한 캐릭터다. 하지만 알면 알수록 굉장히 사랑스러운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임수정은 2년 만의 컴백작으로 ‘WWW’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배타미라는 캐릭터에 크게 매료가 됐다”고 했다. 이어 “대본을 읽으며 배타미를 처음 만났을 때 그간 드라마에서 잘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그리고 굉장히 귀한 캐릭터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너무 해보고 싶다는 마음이 강하게 생겼다”고 설명했다. 또 “캐릭터에 매력을 느끼면서, 배타미를 둘러싼 포털사이트라는 소재 역시 굉장히 흥미로웠다”고 덧붙였다.

이어 “배타미의 당당하고 프로페셔널한 모습이 극에 잘 드러나도록 내적인 부분은 물론, 외적인 부분에서도 고민을 많이 하고 표현하려 한다”는 임수정은 “어떻게 보면 주어진 환경을 받아들이기보단, 지향하는 목표와 방향을 향해 나아가는 배타미의 모습에서 현재의 내가 가진 비슷한 면들을 발견했다”며 “그래서 현재와 그간의 내 모습에 배타미라는 캐릭터를 비춰서 깊게 살펴보는 과정을 거치기도 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임수정은 “(배우로서) 늘 포털사이트의 검색 대상이 되었는데, 역으로 이를 컨트롤하고 논의하는 캐릭터를 맡게 된 것이 신선하다”며 “당당하고 열정적인 커리어우먼 배타미의 ‘사이다’ 같은 대사들이 통쾌함을 선사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WWW’는 트렌드를 이끄는 포털사이트, 그 안에서 당당하게 일하는 여자들과 그녀들의 마음을 흔드는 남자들의 리얼 로맨스. ‘미스터 션샤인’을 공동 연출한 정지현 감독과, 김은숙 작가의 보조 작가로 필력을 쌓은 권도은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그녀의 사생활’ 후속으로 오는 6월 5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