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브랜뉴뮤직의 ‘어벤져스 보이그룹’ AB6IX “기대 이상을 보여드릴게요”

[텐아시아=우빈 기자]
에이비식스,쇼케이스

그룹 AB6IX의 임영민(왼쪽부터), 전웅, 이대휘, 박우진, 김동현이 22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데뷔 앨범 ‘비컴플릿(B:COMPLET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워너원 출신 멤버 이대휘와 박우진, MXM의 임영민과 김동현, 다크호스 멤버 전웅까지···. 실력과 매력,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은 멤버들로 뭉쳤다. 그야말로 브랜뉴뮤직 판 ‘어벤져스’다. 그룹 AB6IX(에이비식스)가 아이돌과 아티스트의 경계에서 자신들만의 색깔과 대중성을 모두 잡겠다는 각오로 화려하게 데뷔했다.

AB6IX(에이비식스)의 데뷔 앨범 ‘비컴플릿(B:COMPLETE)’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2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렸다.

AB6IX는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탄생한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이대휘·박우진,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이자 MXM으로 활동했던 임영민·김동현, 새로운 얼굴 전웅 등으로 이뤄진 5인조 보이그룹이다. AB6IX는 5명의 멤버와 팬덤이 합쳐져 비로소 완전해진다는 의미의 ‘ABSOLUTE SIX’와 브랜뉴뮤직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갈 5명의 멤버와 팬덤의 초월적 결합을 의미하는 ‘ABOVE BRANDNEW SIX’에서 따왔다.

‘비컴플릿’에는 타이틀곡 ‘브리드(BREATHE)’를 포함해 ‘앱솔루트(ABSOLUTE)’ ‘별자리’ ‘프렌드 존(FRIEND ZONE)’ ‘라이트 미 업(LIGHT ME UP)’ ‘둘만의 춤’ ‘할리우드(HOLLYWOOD)’ 등 7곡이 수록됐다. 특히 멤버들이 앨범 전곡의 작사, 작곡은 물론 퍼포먼스와 디렉딩 등 앨범 제작 과정 전반에 걸쳐 폭넓게 적극 참여했다.

타이틀곡 ‘브리드(BREATHE)’는 이대휘가 직접 프로듀싱하고, 멤버들과 함께 가사를 썼다. 모든 억압과 속박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숨 쉬며 꿈꾸고 싶은 젊음을 노래했다. 최근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미세먼지에 대한 중의적인 메시지까지 담아냈다.

멤버들의 데뷔 소감도 당찼다. 김동현은 “팬들도 우리도 오래 기다려온 데뷔인 만큼 멋진 모습, 멋진 무대를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박우진은 “이날만을 손꼽아 기다렸다. 기대한 것 그 이상으로 보여드릴 자신 있으니 기대 많이 해달라”고 자신했다. 이대휘는 “우리 다섯 명과 회사도 사활을 걸고 나왔다.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고 임영민은 “팬들이 완전체를 너무 기다리셨는데 좋은 모습 보여드릴 각오가 되어있다”고 힘줘 말했다.

에이비식스,전웅,쇼케이스

그룹 AB6IX의 전웅이 22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데뷔 앨범 ‘비컴플릿(B:COMPLET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인사하고 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워너원으로 활동한 이대휘, 박우진과 MXM으로 활동한 임영민, 김동현과 달리 처음 데뷔하는 전웅은 “6년 동안 막연하게 ‘데뷔를 할 수 있을까’라고 생각하면서 연습을 했다. 데뷔가 꿈만 같고 지금도 믿어지지 않는다”며 “지금 제가 무대 위에 서서 빨간 마이크를 잡고 이야기를 하는 것조차 생각해본 적 없다. 많이 떨리고 긴장된다. 더 열심히 해서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멤버가 되겠다”고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이대휘와 임영민은 워너원과 MXM을 ‘분신 같은 존재’라고 표현했다. 이대휘는 “그 활동을 통해 우리가 대중에게 익숙해졌다.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았고 무대에 섰기 때문에 AB6IX로 활동할 때 플러스 요인이 될 것 같다”며 “활동에 있어 감사한 마음가짐을 갖게 해 준 고마운 그룹”이라고 말했다. 임영민은 “우리가 완전체를 위해 달려왔고 드디어 완전체로 이 자리에 섰다. (전)웅이와 함께 무대에 서는 것만으로도 듬직하고 조금 더 자신감을 갖고 설 수 있어서 AB6IX로 데뷔하는 기분이 남다르다”고 덧붙였다.

에이비식스,이대휘,쇼케이스

그룹 AB6IX 이대휘가 22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데뷔 앨범 ‘비컴플릿(B:COMPLET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손하트로 인사하고 있다. / 이승현 기자 lsh87@

타이틀곡 ‘브리드’에는 자유를 갈망하는 젊음, 미세먼지에 대한 중의적인 메시지가 담겼다. 이대휘는 “힙합 회사에서 나온 첫 아이돌이기 때문에 힙합 음악을 할 거라고 많이들 예상하셨다. 그래서 그 생각을 뒤집고 싶었다”며 “뻔하게 생각하는 길을 가고 싶지 않아서 조금 더 새로운 음악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에 ‘브리드’를 타이틀곡으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아이돌이 세계관을 가지고 앨범을 내는 추세인 것 같다. 그래서 우리도 고민을 많이 했는데, 요즘 이 시대에 문제가 되는 것들을 음악으로 표현하는 것만큼 멋있는 게 없다고 생각했다”며 “미세먼지가 미세먼지가 될 수도 있고 학생에겐 학업 스트레스, 직장인에게는 직장 스트레스 등 여러 가지 방면에서 스트레스를 받는 분들을 위해 곡을 쓰고 싶었다”고 설명을 보탰다.

특히 ‘브리드’를 만들고 디렉팅까지 직접 한 이대휘는 “팬들도 좋아하는 음악을 만들고 싶었다. 대중성과 아티스트의 경계에서 노는 아이돌이 되고 싶어서 들어본 듯한 익숙한 음악, 익숙한데도 AB6IX만의 색깔을 넣은 음악을 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AB6IX는 멤버 전원이 작곡·작사는 물론 프로듀싱과 안무 구성 등의 실력을 갖추고 있어서 ‘완성형 아티스트돌’이라고 불린다. 이에 대해 이대휘는 “완성형 아티스트돌이라는 수식어 자체가 너무 감사드린다. 그에 대한 부담감 보다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 어떡하나, 걱정이 앞선다. 더 노력하고 밤낮으로 연습해서 그 타이틀에 부끄럽지 않은 그룹이 되겠다”고 말했다.

그룹 AB6IX 김동현(왼쪽), 임영민. / 이승현 기자 lsh87@

AB6IX가 가진 매력들과 보여주고 싶은 매력은 무엇일까. 임영민은 “우리가 작곡·작사, 프로듀싱, 안무를 만든다는 장점이 있지만 무엇보다 우리 다섯 명의 케미를 봐주셨으면 좋겠다. 다섯 명 멤버의 각자 다른 매력을 봐달라”고 말했다. 김동현도 “우리는 이미지도 다르고 음악 스타일과 취향이 다 다르다. 한 그룹 안에서 다양한 매력을 볼 수 있는데, 그런 부분들이 AB6IX의 유니크함이 아닐까 한다”고 이야기했다.

AB6IX의 ‘비컴플릿’ 음원 전곡은 오늘(22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