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오늘(22일) 첫방…정해인, 흰 가운 벗고 농구복 착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밤’ 스틸컷/사진제공= 제이에스픽쳐스

MBC ‘봄밤’(연출 안판석, 극본 김은)에서 농구 경기에 흠뻑 빠진 정해인의 모습이 포착됐다.

‘봄밤’은 어느 봄날, 두 남녀가 오롯이 사랑을 찾아가는 설렘 가득한 로맨스 드라마다.

오늘(22일) 첫 방송을 앞두고 정해인(유지호 역)의 또 다른 면모가 담긴 스틸컷이 공개됐다. 극 중 환자들의 상처를 들여다보는 다정한 약사 유지호(정해인)로 변신을 예고한 그가 새하얀 가운이 아니라 농구 유니폼을 입고, 약국이 아닌 코트 위 경기에서 포착된 것.

일분일초가 긴박하게 흐르는 경기에 흠뻑 빠진 유지호는 이 때 만큼은 약사로서의 이성적인 판단이 아니라 순간의 본능에 몸을 맡긴 채 승부욕을 뽐낸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이정인(한지민)의 오랜 연인이자 은행 심사과 과장인 권기석(김준한)과 훈훈하게 악수를 나누는 첫 만남의 현장이 포착돼 호기심을 더한다. 과연 유지호, 이정인, 권기석 서로의 일상을 살아가던 세 사람이 어떻게 얽히고설켜 감정의 전환점을 맞이하게 될지 기다려진다.

한지민, 정해인, 김준한 세 사람이 어떤 인연으로 만나게 될지는 오늘(22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되는 ‘봄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