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지상, 유동근-전인화 부부 둘째 아들…소속사도 뒤늦게 알았다(공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슈퍼밴드’ 지상/사진=JTBC 방송 캡처

JTBC ‘슈퍼밴드’에 출연 중인 지상이 배우 유동근·전인화 부부의 둘째 아들로 밝혀졌다.

유동근·전인화의 소속사 이매진아시아은 22일 “지상이 유동근·전인화 부부의 아들이 맞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도 전혀 모르고 있다가 기사를 보고 알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날 한 매체는 지상이 유동근, 전인화의 둘째 아들이라고 보도하며, 지상이 방송 출연에 앞서 유동근, 전인화 부부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려지지 않도록 만전을 기했다고 한다. 부모의 지명도가 아니라 자신의 음악성만으로 실력을 인정받고자 했기 때문이다. 이에 본명 유지상이 아니라 지상이라는 이름으로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이에 제작진 사이에서도 극히 일부만 이같은 사실을 알고 있었던 상황이었다.

지상이 ‘슈퍼밴드’에서 감미로운 목소리와 준수한 외모로 많은 팬들을 모으고 있다. 본선 1라운드에서 넬 김종완은 지상의 노래를 듣고 “1차 (오디션) 때도 뭉클한 게 있다. 초반에 긴장한 거 같다고 생각했는데 2절 후렴부터는 또다시 엄청난 뭔가가 느껴졌다. 그래 이 사람이다 라고 느꼈다. 지금보다 두세 배는 자신감을 가져도 될 것 같다. 그럼 훨씬 더 많은 감동을 주는 보컬리스트가 될 것 같다”고 극찬했다. 유명인인 부모의 후광 없이 자신의 실력만으로 인정 받고 있는 것이다. 지상은 뮤지컬 배우로도 활동한 이력이 있다.

‘슈퍼밴드’는 숨겨진 천재 뮤지션을 찾아 최고의 조합과 음악으로 만들어질 슈퍼밴드를 결성하는 프로그램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