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주빈 “레인보우 연습생 출신…잘나온 증명사진 때문에 법정 싸움 가기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피투게더’ 스틸./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서 배우 이주빈이 증명사진 때문에 법정싸움까지 가게 된 사연을 밝힌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센 언니가 돌아왔다’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정영주, 김정화, 이주빈과 AOA 혜정, 허송연 아나운서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주빈은 일명 ‘증명사진계의 레전드’라고 불리는 사진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했다. 이주빈은 “사진관에서 정식으로 찍은 증명사진이 아니다. 드라마 소품용이 필요하다고 해서 녹화장에서 급하게 찍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유재석이 “신분증 사진으로 써도 되겠다”고 말하자 이주빈은 “이미 운전면허증 사진은 바꿨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주빈은 “너무 잘나온 증명사진 때문에 법정싸움까지 가게 됐다”고 말해 호기심을 자아냈다. 그는 “각종 불법 업체에서 내 사진을 도용했다. 심지어 내 사진을 도용한 가짜 신분증으로 중고 거래 사기 범죄를 저질러 법원에서 연락까지 왔다”고 밝혀 모두를 경악케 했다. 이어 그는 증명사진 도용으로 인해 벌어진 황당한 사건까지 공개했다고 해 궁금증이 증폭된다.

“2년 동안 걸그룹 ‘레인보우’ 연습생 생활을 했다”는 이주빈은 레인보우 멤버들과의 남다른 친분을 공개하며 걸그룹 연습생 출신다운 완벽한 댄스로 현장을 후끈 달궜다는 후문이다.

‘해피투게더4’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