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김성철, ‘영앤리치’ 영화 제작자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김성철 스틸컷/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김보경, 극본 황주하)에서 김성철이 ‘영앤리치’ 영화 제작자 CEO로 변신한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담는다. 감우성과 김하늘이 각각 기억을 잃어가는 순간에도 첫사랑이자 아내인 수진을 지키려는 도훈과, 이유도 모른 채 멀어져 가는 남편의 비밀을 이별 후에야 알게 되는 수진 역을 맡는다. 여기에 배우 김성철과 김가은까지 가세했다. 

22일 공개된 사진 속 김성철은 이전 작품과는 180도 달라진 모습이다. 영화제작사 안픽스(Anfix) 미디어의 젊은 CEO 브라이언 정 역을 맡은 김성철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영앤리치’의 분위기다. 동종 업계 최연소 대표 타이틀에 걸맞은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보여주고 있다.

재치 있는 입담부터 날카로운 카리스마까지 장착한 브라이언 정은 수진(김하늘)의 조력자로 활약한다. ‘투 제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보여준 순수한 매력과는 또 다른 얼굴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김성철은 “브라이언 정은 많은 매력을 가지고 있다. 처음에는 겉멋이 가득한 인물 같아 보이지만 점점 성숙해지고 진중하게 변하는 모습에 매력을 느꼈다.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세심한 면이 돋보이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브라이언 정과 긍정 마인드를 지닌 특수분장계의 금손 손예림(김가은)의 예측 불가 로맨스는 ‘멜로 장인’ 감우성, 김하늘과는 또 다른 색채로 설렘 지수를 높인다. 김성철과 김가은의 유쾌한 시너지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다.

이에 대해 김성철은 “소통이 잘되고 연기 호흡도 잘 맞는다. 예림 그 자체인 김가은 배우를 믿고 첫 멜로드라마에 도전 중이다. 저를 오롯이 브라이언으로 봐주시는 김가은 선배 덕에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람이 분다’ 제작진은 “연기력도 탁월하지만 매력까지 출중한 배우다. 감정 변화까지도 섬세하게 포착하는 김성철의 연기 덕분에 브라이언 정의 매력이 배가되고 있다. 김성철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하고 ‘확인’하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바람이 분다’는 오는 2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