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2’, 누적 기부금액 3700만원 돌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사진제공=MBC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이하 ‘마리텔V2’)가 생방송을 통해 시청자들로부터 모은 누적 기부금액이 3,700만원을 돌파했다.

협동 기부 시스템을 새롭게 도입한 ‘마리텔V2’은 지난 4번의 생방송을 통해 시청자들로부터 총 37,759,100원의 기부금을 모았다. ‘마리텔V2’는 생방송 중 모은 기부금 전액을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한숲지역아동센터, 성민종합사회복지관 한글교실, 중앙가정위탁지원센터 등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전달했다.

‘마리텔V2’는 다양한 곳에 기부금을 전하고 있다. 지난 두 번째 생방송으로 모은 기부금은 한국소방복지재단을 통해 속초산불 현장에서 화마와 싸우고 있는 속초소방서에, ‘마리텔V2’ 생방송 사상 역대 최고 금액을 모은 네 번째 생방송의 결과는 최태성 강사의 요청으로 흥사단을 통해 독립유공자후손들을 위해 전달됐다.

특히 ‘마리텔V2’ 출연진들도 기부 행렬에 손길을 보태 훈훈함을 더한다. 배우 김수미가 생방송 중 200만원 셀프 기부를 해 이슈를 모은 한편, 최태성 강사와 미스터 두들은 자신의 출연료 전액을 내놓으며 기부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다. 이 밖에도 김희철, 양세형 등도 생방송 중 직접 기부에 동참했다.

‘마리텔V2’는 지난 18일 열린 다섯 번째 생방송에서 최초로 릴레이 방송을 진행해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는 야노 시호와 함께 그의 딸 추사랑과 지난 방송으로 큰 화제를 모은 우지석 통역사가 출연했다. 또한, 실제 K리그 축구 중계에 도전한 배우 강부자부터 대세 스타 ‘미스트롯’ 송가인, 훈남 약사 유튜버 약쿠르트까지 보다 다양한 콘텐츠로 준비하고 있다.

‘마리텔 V2’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