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여수 청년몰 “준비 안됐다”며 장사 포기 선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스틸./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사장님들이 장사 포기를 선언한다.

22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전남 여수 청년몰 ‘꿈뜨락몰’ 세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버거집을 찾는다. 방향성 연구에 대한 숙제를 받은 버거집 사장님은 열흘간의 버거 투어를 통해 새롭게 연구한 패티를 선보인다. 패티를 본 백종원은 숙제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사장님을 보며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다코야키에서 손만두로 메뉴를 변경한 사장님도 백종원에게 새롭게 연구한 만두를 선보이지만 조리과정 중 이상한 점을 노출한다. 이에 백종원은 만두 초보 사장님을 위해 직접 만두피 빚는 시범을 보이며 솔루션에 나선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김성주는 정인선에게 한때 백종원이 만두 연구를 위해 400판을 만들어 먹었던 일화를 전한다.

이어 돈가스집과 라면집을 방문한 백종원은 사장님들이 새롭게 연구한 메뉴 시식에 나선다. 2주 동안 연구했다는 돈가스집 사장님은 여수 색깔을 드러낼 수 있는 새로운 메뉴를 공개한다. 반면 갈피를 잡지 못한 라면집 사장님은 라면과는 전혀 관련 없는 새로운 문어 메뉴를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한다.

장사 당일 오전, 몇몇 사장님들은 “준비가 되지 않았다”며 장사를 포기하고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선언한다. 갑작스런 상황에 백종원은 사장님들을 긴급 소집했다는 후문이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