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주영훈 “1990년대 히트곡 제조기?…요즘은 무시 당한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디오스타’ 주영훈./ 사진제공=MBC

작곡가 겸 가수 주영훈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MC 윤종신에게 섭섭함을 토로한다.

오늘(22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는 션, 김병지, 주영훈, 정성호가 출연하는 ‘다산시 다산구 다산동’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주영훈은 윤종신과 관련해 안 좋은 기억이 있다며 충격적인(?) 사연을 공개한다. 이에 윤종신은 “너 뒤끝 있다”라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MC들이 이때다 싶어 ‘윤종신 몰이’를 시전해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1990년대 히트곡 제조기로 이름을 날렸던 주영훈은 요즘 무시를 당한다고 고백한다. 엄정화의 ‘페스티벌’, 코요태의 ‘비몽’, 김종국의 ‘사랑스러워’ 등 수많은 히트곡을 만든 그는 최근 누군가로부터 엄청난 무시를 받고 있다고. 과연 그에게 팩폭을 날리는 주인공이 누구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주영훈은 큰딸과 부둥켜안고 폭풍 오열한 사연도 공개한다. 딸의 순진무구한 질문이 그의 눈물샘을 자극했던 것. 과연 딸이 무슨 질문을 한 것인지, “아빠 죽지 마~”라는 말을 내뱉은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더불어 주영훈은 아이들에게 수중 분만하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털어놓는다. 앞서 주영훈-이윤미 부부의 수중 분만이 큰 관심을 불러모았다. 아이들 역시 그 감격의 순간을 함께 했다고 밝혀 기대를 모은다.

주영훈은 션의 꽃 이벤트 때문에 곤란했던 사연도 전한다. 션이 아내 정혜영에게 꽃을 주는 현장을 주영훈의 아내 이윤미가 목격했던 것. 이에 그는 션의 이벤트에 의문을 제기하며 공개 저격했다고. 그러나 션은 전혀 굴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주영훈과 윤종신의 충격적인(?) 사연은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