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인 라이브’ 박준형X하하, 조기 교육에 대한 육아 설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지구인 라이브’ 스틸./사진제공=채널A

박준형과 하하가 채널A 예능 ‘지구인 라이브’에서 심각한 고민에 빠진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지구인 라이브’ 9회에서는 지구인 크리에이터들이 전 세계 각지에서 청년들의 로망인 ‘한 달 살기’를 체험하는 과정이 펼쳐진다. 이들은 다양한 지역에서 ‘의식주’를 총망라한 생활 후기를 공개한다.

특히 어마어마한 생활비를 기록한 LA 한 달 살기 후기가 등장하자 MC들은 감탄과 동시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 하하는 “조기 교육을 위한 학부모 커뮤니티가 있다. 이를 잘 이용하면 외국에서 생활비를 절약할 수 있다”고 운을 띄워 자식 교육에 대한 때 아닌 설전이 벌어진다.

평소 자식 바보로 소문난 박준형과 하하는 아이를 혼자 외국에 보내고 500만 원을 지원하는 것과 부인과 아이를 함께 보내고 1500만 원을 지원하는 것 중 무엇을 선택하겠냐는 질문에 고뇌한다. 하하는 “진짜 어렵다”며 진지한 고민에 빠졌고 박준형은 “두 살밖에 안 된 애가 돈이 왜 필요해”라며 호통을 쳐서 모두를 폭소케 한다.

이어 박준형은 두 선택지 중 한 가지를 고르는 대신 생각지도 못한 대안을 내놔 스튜디오를 박장대소하게 한다. 지극한 딸 사랑으로 소문난 그가 선택한 해결법이 과연 무엇인지 호기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구인 라이브’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