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이원종, ‘하지마 청장’의 빛나는 의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MBC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하지만’ 지청장으로 열연하고 있는 배우 이원종의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이원종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9급 공무원으로 출발해 공무원 생활 30년 만에 지청장 자리까지 오른 하지만을 연기하고 있다.

툭하면 ‘하지마’를 외쳐 ‘하지마’ 청장으로도 불리기도 한다. 그러나 하 청장은 갑질을 타파하려고 나서는 조진갑(김동욱)에게 “하지말라”고 말하면서도 중요한 순간에는 늘 그를 도와주며 눈길을 끌었다. 하 청장의 의리는 지난 21일 방송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도 잘 드러났다.

앞서 양인태(전국환)의 비리를 조사하던 이동영(강서준)은 구대길(오대환)에 의해 큰 사고를 당하게 됐고, 이에 구원지청이 나섰다. 타이밍의 귀재인 하 청장은 상대를 공격함에 있어 신중을 기하면서도, 한 번 나아갈 때는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진면목을 드러냈다.

하지만 악덕업주의 반격으로 공무원들에게는 각자 감추고 싶었던 부분들이 드러났다. 이에 하 청장은 “실망해라. 실망하고 욕해. 근데. 외면하지는 마라. 그게 우리다. 때 타고, 망가지고, 엉망진창인데 10개 하면 9개는 망쳐먹는데 그래도 하나 정도는 잘해보려고 아등바등하는 거, 그게 우리다”고 말했다.

이원종은 노련한 공무원의 모습부터 묵묵하게 팀원을 보호하는 모습까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공개된 비하인드 스틸컷에는 촬영현장 속 그의 모습이 담겨있다. 드라마 관계자에 따르면 그는 진지하게 촬영을 이어가다가도 쉬는 시간이며 동료 배우들과 함께 웃고 어울리며 선배로서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어 가고 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