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정영주 “‘열혈사제’ 단체방 활발…김남길·이하늬, 제일 말 많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해피투게더4’ 정영주./ 사진제공=KBS

배우 정영주가 KBS2 ‘해피투게더4′(‘해투4’)에서 김남길-이하늬의 수다 본능을 폭로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해투4’는 ‘센 언니가 돌아왔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화끈한 센 언니 군단 정영주-김정화-이주빈-허송연-AOA 혜정이 출연해 속 시원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SBS 드라마 ‘열혈사제’에서 맛깔나는 악역 연기를 선보이며 대세 배우 반열에 오른 정영주가 출연해 맹활약을 펼친다. 정영주는 “‘열혈사제’의 단체 채팅방이 아직도 활발하다”며 “메시지를 가장 많이 보내는 사람은 김남길과 이하늬다. 유쾌한 친구들이다. 한 번 이야기 봇물이 터지면 정신이 없을 정도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영주는 앞서 ‘해투’에 출연한 고준-김형묵의 생생한 출연 후기를 전하기도 했다. 정영주는 “고준과 김형묵이 ‘해투’ 녹화를 마치고 단체 채팅방에 폭풍 후기를 남겼다. 특히 김형묵이 ‘너무 다 보여준 것 같다’며 영혼까지 탈탈 털린 모습이었다”고 말해 현장을 포복절도케 했다. 이에 정영주가 들려 줄 김남길-이하늬-고준-김형묵과의 끝나지 않은 열혈 팀워크 비하인드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또한 정영주는 “드라마 ‘열혈사제’의 악역, 비리의 온상이었던 구담구청장 정동자 캐릭터가 원래 남자였다”고 밝혀 귀를 쫑긋하게 했다. 심지어 정영주는 “캐스팅 단계에서는 원장 수녀 역할로 제작진 미팅을 했었다”며 흥미를 자극했다.

‘해투4’는 오는 23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