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이성재, 체포됐다…끝나지 않은 광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비스’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에서 이성재가 섬뜩한 사이코패스 살인마 연기로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어비스’에서 이성재는 천재 외과의사에서 60대 노인으로 부활한 연쇄살인마 오영철 역을 맡고 있다. 그는 소름 돋는 두 얼굴의 복잡다단한 캐릭터를 소화해야 하는 어려움을 뚫고, 매회 강렬하고 파격적인 연기로 긴장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어비스’ 6회에서는 연쇄살인마 오영철(이성재 분)이 체포됐다. 이성재는 잔혹한 살인을 저지르고도 죄책감 없는 악행의 절정을 보여주며 박보영-안효섭과 대립했다.

엄산동 살인사건의 유가족인 박기만(이철민 분)에게 살해당한 오영철(이성재 분)은 우연히 차민(안효섭 분)의 어비스 구슬에 의해 늙은 얼굴로 되살아났다. 모습이 바뀐 오영철은 고세연(김사랑·박보영)을 비롯해 방해하는 자들을 상대로 무차별 살인을 저지르며 활보했다.

장희진(한소희 분)을 협박해 차민을 유력한 고세연 살인 용의자로 만든 오영철은 이용 가치가 사라진 장희진을 교통사고로 위장해 살해를 시도했다. 이어 자신의 정체를 알고 있는 차민을 죽여 완전 범죄를 꿈꿨지만, 어비스 구슬을 이용한 차민-고세연의 분투로 매번 일이 틀어져 분노했다.

하지만 차민이 사망했던 시점, 두 번째 부활자가 임시소유주가 된다는 법칙으로 오영철이 어비스 구슬의 주인이 된 상황. 구슬의 능력을 알게된 오영철은 차민, 장희진 뿐 아니라 고세연까지 부활한 사실을 확인하고서 고세연 부모를 볼모 삼아 협박했다. 오영철은 반항하는 고세연을 향해 “살인의 완성”을 원한다며 “내 살인은 늘 완벽했어. 그런데 네까짓 게 내 인생을 흔들고 내가 유일하게 지키려던 단 하나까지 건드려? 말해. 뭘 더 알고 있지?”라며 세연 부친을 거칠게 발길질하는 등 섬뜩한 분노를 폭발했다.

고세연을 죽이려는 일촉즉발의 순간에 나타난 차민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던 오영철은 경찰 사이렌 소리에 세연 모친을 인질로 붙잡고 도주했다. 이내 검사 서지욱(권수현 분)과 마주하게 된 오영철은 잠깐 안도의 표정이 스쳤다. 하지만 “이제 다 끝났어 오영철. 넌 이미 진 거야”라는 서지욱의 말과 함께 경찰들이 등장, 일그러진 오영철의 얼굴이 비춰졌다.

두 사람의 대치 장면에서 어린 소년과 소년이 아버지라 부르는 남자의 과거 학대 장면이 겹치며 오영철-서지욱이 부자관계라는 걸 짐작케 했다. 또한 오영철 외에도 공범의 존재가 드러나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어비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