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X손예진, 박지은 작가 신작 ‘사랑의 불시착’ 캐스팅…하반기 tvN 편성(공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랑의 불시착’에 캐스팅된 현빈(왼쪽부터), 손예진. /사진제공=VAST엔터테인먼트,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배우 현빈, 손예진이 박지은 작가의 신작 ‘사랑의 불시착’(가제)에 출연을 확정했다.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의 신작 소식은 이를 오랫동안 기다려온 드라마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올해 하반기 tvN 방영과 현빈, 손예진의 출연 소식까지 더해져 기대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으로 인한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특급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러브스토리를 그린다. 드라마에서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된 현빈(리정혁 역)과 손예진(윤세리 역)의 만남이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한다.

현빈은 극 중 수려한 외모에 최정예 실력을 갖춘 특급장교 리정혁으로 분해 한계 없는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 상위 1% 상속녀 윤세리 역의 손예진은 이번 로맨틱 코미디로 톡톡 튀는 매력을 뽐낸다.

뿐만 아니라 이번 드라마는 ‘굿 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 장르를 불문하며 세련된 연출력을 선보였던 이정효 감독이 연출하게 됐다. 이 감독은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배우진의 합에 화룡점정을 찍는다.

‘사랑의 불시착’은 올해 하반기 tvN에서 방영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