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김제동’, 장자연 사건 진상조사단 총괄팀장 등장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KBS1 ‘오늘밤 김제동’./ 사진제공=KBS

21일 방송되는 KBS1 ‘오늘밤 김제동’에서는 장자연 사건을 조사한 대검찰청 진상조사단 총괄팀장 김영희 변호사가 등장한다.

김 변호사는 지난 20일 방송에서 “오늘 발표된 장자연 사건 과거사위 발표는 현직 검사 2명의 소수의견을 대부분 결론으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자연 사건을 오히려 왜곡하고 진상을 은폐하는 발표”라고 검찰 과거사위원회(이하 과거사위)의 발표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진상조사단 안에서 나온 문제 제기라는 점에서 파장이 예상된다.

같은 날 검찰 과거사위는 장자연 사건에 대해 리스트 실물을 확인할 수 없고 진상 규명이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놓았다.

김 변호사는 조사단이 과거사위에 제출한 다수의견과는 다른 결론이 나왔다며 “진실과 너무 거리가 먼 판단을 했다는 것이 도저히 납득이 안 된다”고 전했다.

김 변호사는 “조사단 내 다수의견은 장자연 리스트가 분명히 있었고 장자연 씨가 그것을 피해 사실과 관련해서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는 판단”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 조사 결과를 (과거사위에) 줬음에도, (과거사위는) 마치 리스트의 실체가 없는 것처럼, 또 장자연 씨가 썼는지도 모르겠고 무슨 목적으로 썼는지도 모른다고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김 변호사는 “검찰 과거사위가 제대로 된 조사를 진정으로 원했는지 의문이 든다”고 했다. 이어 “장자연 사건에서 소수의견인 검사들의 의견을 대부분 결론으로 채택한 것은 이 사건에서 진실을 오히려 은폐하는 것이고, 사건의 본질에 다가가서 당시 수사의 잘못과 가해자를 밝히려는 노력을 덮는 굉장히 잘못되고 부당한 결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늘밤 김제동’은 월요일 밤 11시, 화~목 밤 10시 55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