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림, “고등학생 때 길거리 캐스팅…’멋있는 그룹’이 목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걸그룹 써드아이의 유림./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써드아이의 유림이 “고등학생 2학년 때 길거리 캐스팅이 돼 춤과 노래를 배우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삼성동 슈피겐홀에서 열린 써드아이의 데뷔 싱글 ‘DM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였다. 써드아이는 유지, 유림, 하은으로 구성된 그룹이다. 사랑스러운 매력을 주로 풍기는 다른 걸그룹과는 달리 ‘멋있는 그룹’을 표방한다.

유림은 “캐스팅 이후 주변에서 실력을 키울 수 있도록 많이 도와줬다”며 “‘멋있는’ 콘셉트는 우리도 처음 시도해보는 것이지만 뮤직비디오 티저를 봤을 때 뿌듯했다. 부담스럽지 않고 멋있다는 소리를 들었을 때 좋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콘셉트도 표현하는 것이 써드아이만의 매력”이라고 짚었다.

‘DMT’는 워너원의 ‘Beautiful’, 골든차일드의 ‘Genie’ 등을 함께 작업했던 작곡가 우직과 DJ 겸 프로듀서 묘(Myo)가 만든 댄스곡이다.

‘DMT’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