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이성재, 박보영 부모 볼모삼아 협박…‘절체절명 위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비스’ 스틸./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에서 박보영이 이성재와 세연치킨에서 맞대면한다.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 측은 21일 박보영(고세연 역)이 이성재(오영철 역)가 쳐놓은 덫에 걸린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위기에 빠진 박보영과 그런 박보영을 노리는 이성재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성재는 잔혹한 악행을 예고하듯 박보영의 목을 움켜쥔 채 살기 가득한 표정을 짓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이 함께 있는 장소에 관심이 쏠린다. 박보영이 그토록 돌아가고 싶어 하는, 박보영의 부모가 운영하는 세연치킨이기 때문이다. 이성재는 박보영 부모를 볼모 삼아 ‘눈엣가시’ 박보영을 협박한다고 해 긴장감을 자아낸다. 박보영은 자신과 부모의 목숨이 걸린 위기 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어비스’ 제작진은 “벼랑 끝에 몰린 이성재가 악행의 절정을 보여준다”며 “박보영에게 찾아온 절체절명 위기와 심장을 조이는 폭풍전야 전개가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어비스’ 6회는 21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