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매야 학교가자’ 최현석, 셰프 자존심에 스크래치…소금 뿌리기마저 실패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할매야 학교가자’ /사진=코미디TV 제공

최현석 셰프가 요리사 자존심에 상처를 입는다. 20일 방송되는 코미디TV ‘할매야 학교가자’를 통해서다.

이날 방송에서 최현석은 요리 선생으로 등장하지만 동네 어르신들 앞에서 실수를 연발하며 체면을 구긴다.

최근 녹화에서 당당한 걸음으로 나타난 그는 “전문가와 비전문가의 차이는 어떤 환경이든 극복하는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요리 수업과 전혀 관계 없는 어르신들의 입담에 당황한 최현석은 앞치마를 입을 때도 팔을 잘못 끼웠다. 이를 본 김지민은 “요리는 잘하나 살짝 모자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피자 만들기에 나선 최현석이 “두꺼운 피자를 좋아하세요, 얇은 피자를 좋아하사요”라고 묻자 어르신들은 “두껍지도 않고, 얇지도 않은 것”이라고 답했다. 예상치 못한 대답에 최현석은 또 한 번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소금 뿌리기를 선보이며 무너진 카리스마를 세워보려 했으나 갑자기 불어오는 바람에 그것마저 실패했다. 심지어 그가 나눠준 반죽 때문에 할머니들 사이에서 분쟁이 일어 촬영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이에 최현석은 동료 교사들에게 “수업시간에 말을 자제해 달라”며 당부했고 때마침 샘 오취리가 질문하자 “그건 네 마음대로 하세요”라고 버럭해 폭소를 안겼다.

‘할매야 학교가자’ 20일 오후 6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