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갓세븐 “다양한 퍼포먼스 시도, 보는 재미 있을 것” (인터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갓세븐. / 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갓세븐(GOT7)이 “개별 활동을 하다가 모여서 ‘완전체’로 컴백한다. 더 좋은 음반을 만들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힘줘 말했다.

갓세븐은 20일 오전 11시 서울 성수동 한 커피숍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열심히 준비한 만큼 무대 위에서도 재미있고 획기적인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새 미니음반 ‘스피닝 탑 : 비트윈 시큐리티 & 인시큐리티(SPINNING TOP : BETWEEN SECURITY & INSECURITY)’를 발표할 예정이다. 그동안 내놓은 음반마다 작사·작곡에 참여하며 음악 실력을 뽐낸 갓세븐은 이번에도 수록된 모든 곡의 작사·작곡을 맡았다.

타이틀곡은 ‘이클립스(ECLIPSE)’로, 가수 박진영과 리더 JB가 만들었다. 퓨처 베이스를 기반으로 한 곡으로, 자신감 있고 안정적이었던 상황이 흔들리기 시작하는 ‘어둠’의 순간들을 빛과 어둠의 대비로 풀어냈다.

JB는 “이번 곡은 보는 재미도 있을 것이다. 다양한 퍼포먼스를 시도했다”고 귀띔했다. 유겸 역시 “이전에 보여준 안무 구성과는 다르다. 신선하고 멋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JB는 “이번 음반 제목은 ‘팽이’를 뜻한다. 그동안 팬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담은 노래를 만들었다면, 이번에는 우리 안에 있는 불안함에 대해 표현했다. 불안과 안정을 오가는 팽이의 움직임이 마치 우리 인생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도 팽이처럼 제자리에서 도는 게 아닐까?’라는 생각을 소재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그룹 갓세븐 리더 JB. / 제공=JYP엔터테인먼트

불안함을 막연히 두려워하는 것이 아니라 이를 이겨내겠다는 포부를 담았다고 한다. 이번 음반에 ‘빛’과 ‘어둠’을 모두 녹여, 영재와 뱀뱀은 ‘빛’과 관련된 노래를 만들었다.

3번 트랙 ‘타임 아웃(TIME OUT)’를 만든 영재는 “이번 음반은 어둠에서 빛을 찾아가는 과정이다. 1번부터 6번 트랙을 순서대로 들으면 다시 희망을 찾고 꿈을 좇아가라는 밝은 내용으로 흐른다”고 밝혔다.

뱀뱀 역시 “5번 트랙 ‘믿어줄래’를 완성했다. 처음엔 미끄러지고 불안해서 흔들리고 넘어지지만 누군가 와서 돌려주면 제대로 돌아가는 팽이를 떠올렸다. ‘네가 다시 나를 믿어주면 살아날 수 있다’는 노랫말”이라고 소개했다.

JB는 “이번 음반으로 우리를 좀 더 많은 대중에게 알리고 싶다. 갓세븐이라는 팀은 물론, 멤버별 색깔도 알리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갓세븐은 이번 음반으로 국내 음박 방송과 다양한 공연을 비롯해 아시아와 북남미, 유럽 등 전 세계 17개 도시를 도는 월드 투어 콘서트를 열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