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MHz’ 최윤영 “과호흡 증상으로 촬영 중 기절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영화 ‘0.0MHz’에서 강령술로 인해 귀신에게 영혼을 사로잡히는 윤정을 연기한 배우 최윤영/사진=텐아시아DB

영화 ‘0.0MHz’의 배우 최윤영이 촬영 중 기절했던 에피소드를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0.0MHz’ 언론시사회에 이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최윤영은 강령술로 인해 귀신에게 영혼을 사로잡힌 윤정을 연기했다.

최윤영은 “영화를 찍다가 중간에 기절한 적이 있다. 빙의된 연기에 몰입하다 과호흡 증상이 왔었다. 너무 힘든 촬영이었지만 보람도 컸다”고 밝혔다.

이어 “작년 뜨거운 여름에 힘들게 촬영했다. 고생한 만큼 좋은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면서 “이제 날이 곧 더워진다. 영화관에서 피서하듯이 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소망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