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정해인 “연하남 이미지? 특별히 없애기보다 지금 캐릭터에 집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정해인,봄밤

배우 정해인/이승현 기자 lsh87@

MBC 새 수목드라마 ‘봄밤’에서 정해인이 전작인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캐릭터와 차별점을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구로구 라마다 호텔에서 ‘봄밤’ 제작발표회가 열려 안판석 PD와 함께 주연배우 한지민, 정해인이 참석했다. 

‘봄밤’은 어느 봄날, 약국에서 우연히 마주치게 된 두 사람이 사랑하게 되는 과정을 담은 로맨스 드라마다. 남이 아니라 자신이 원하는 것에 가장 큰 가치를 두며 살고있는 지역 도서관 사서 이정인(한지민)이 오랜 연인인 기석과의 결혼 얘기가 오가자 서로의 관계를 되짚어 보게 되고, 이 가운데 상처를 갖고 있는 약사 유지호(정해인)를 만난다.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안판석 PD와 김은 작가가 다시 한번 뭉쳤다.

이날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정해인은 “연하남 이미지가 전작에서 강했던 것 같다. 이번 작품에서 전작의 이미지를 없애기 위해 특별히 노력하진 않았다”며 “대본이 가장 중요했다. 대사, 지문, 상황에 그냥 집중하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유지호라는 인물이 놓인 상황이, 마냥 자유롭지만은 않다. 어떻게 보면 약국 안에 갇혀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호는 과거의 트라우마 때문에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데 두려움이 있고, 더 나아가지 못한다. 이런 인물을 표현하는데 책임감과 무게감이 있었다. 극 중 아들이 있다. 전작과는 달리 어깨가 무거운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봄밤’은 오는 22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