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엔드게임’, ‘베테랑’ ‘아바타’ 제치고 역대 외화 흥행 1위…북미 흥행 신기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포스터/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개봉 26일째인 지난 19일, ‘베테랑'(2015), ‘아바타'(2009)를 모두 제치고, 역대 한국 외화 흥행 1위 및 전체 흥행 5위에 동시 등극했다.

역대 박스오피스 영진위 통합전산망 집계 기준으로 지난 19일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누적 관객 수 1345만3751명을 기록했다. 이에 ‘명량'(2014), ‘극한직업'(2019), ‘신과함께-죄와 벌'(2017), ‘국제시장'(2014)에 이어 역대 박스오피스 5위에 올랐다. ‘아바타'(2009)의 기록을 10년 만에 경신하며 역대 외화 흥행 1위를 차지하며 한국 영화 흥행 역사를 새로 썼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개봉 1일째 100만, 2일째 200만, 3일째 300만, 4일째 400만, 5일째 600만, 7일째 700만, 8일째 800만 10일째 900만, 11일째 1000만, 13일째 1100만, 17일째 1200만, 22일째 1300만 관객 돌파를 했다. 이로써 역대 최고 오프닝, 역대 일일 최다 관객수, 역대 개봉주 최다 관객수 신기록을 세웠다.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전세계 수익/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박스오피스뿐 아니라 개봉 당일, 역대 외화 최고 사전 예매량 기록 및 최단 기간 사전 예매량 100만 장 돌파, 올해 최장기간 예매율 1위 기록까지 세웠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북미 박스오피스에서도 새로운 흥행 기록이 탄생했다. ‘타이타닉’을 제친 데 이어 ‘아바타’까지 뛰어넘는 기염을 토한 것. 북미에서 7억 7000만 달러 수익을 넘기며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최고 흥행 기록을 추가됐다. 전세계 수익 역시 약 26억 달러(한화 3조 1000억 원)을 돌파하며 천문학적인 흥행 수익을 기록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