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 리브 더 킹’ 원진아 “전문직 캐릭터로 부모님께 효도한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원진아가 20일 오전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원진아가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영웅'(이하 ‘롱 리브 더 킹’)에서 연기한 강소현 변호사가 지금까지 자신이 맡았던 캐릭터와 다른 점을 설명했다.

20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롱 리브 더킹’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김래원, 원진아, 진선규, 최귀화와 강윤성 감독이 참석했다.

원진아는 ‘롱 리브 더 킹’에서 불의를 참지 않는 열혈 변호사 강소현 역을 맡았다. 그간 드라마와 영화에서 정의롭고 강한 여성 캐릭터를 주로 연기했던 그는 “정의로운 마음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똑같다”라며 “전작에서 연기한 인물들은 내면을 숨기고, 상대방이 스스로 깨닫도록 조언 하는 정도였다. 반면 강소현은 감정 표현이 막힘 없고 거침 없다. 솔직하게 표현한다. 전에는 내면이 강했지만 이번엔 내면과 외면이 다 강한 여성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원진아는 유독 전문직 여성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에 대해 “공부를 잘 하진 않았지만 역할로 부모님께 효도하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롱 리브 더 킹’은 우연한 사건으로 일약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역전극이다. 오는 19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