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장모’ 박진우, 첫눈에 반한 신다은과 두번째 만남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수상한 장모’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SBS 일일 아침드라마 ‘수상한 장모’에서 박진우가 첫눈에 반한 신다은과 함께 일하게 됐다.

20일 첫 방송 된 ‘수상한 장모’에서 오은석(박진우 분)은 일본의 한 CD점에서 음악을 듣고 있는 제니한(신다은 분)을 만나게 됐다. 은석은 음악을 들으며 리듬을 타고 있는 제니한에게 첫눈에 반한다. 스카프를 떨어뜨린 제니한에게 이를 건네자, 왕수진(김혜선 분)은 앞을 막아서며 은석을 경계했다.

제이그룹 회장 오다진(고인범 분)은 살인누명을 쓰고 형사를 그만둔 이동주(김정현 분)에게 자신의 아들을 죽게 한 흑장미를 찾아달라 제안했다. 현재 퀵 서비스 일을 하며, 생활고를 겪고 있는 동주이지만 “헛된 희망을 드릴 수는 없다”며 정중하게 거절했다.

또한 최송아(안연홍 분)는 외도를 한 김영만(황명환 분)과 이혼하고, 돌아오는 길에 엄마 지화자(윤복인 분)와 함께 있는 동주를 만나게 되면서 어떤 관계가 될 지 기대감을 모았다.

제이그룹 전무이자 은석의 고모인 오애리(양정아 분)는 제이그룹이 세계적인 디자이너와 제휴하게 되었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에 회장 오다진은 손자 은석에게 그 디자이너와 함께 일해보라고 제안했고, 오은석은 첫 눈에 반한 제니한임을 확신하며 기뻐했다. 다음 날 나가사키홀에서 열리는 제니한의 쇼를 보기로 하며 두 번째 만남을 예고했다.

‘수상한 장모’는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진 은석과 제니, 흠잡을 데 없는 일등 사윗감인 은석을 결사 항전으로 막아서는 수상한 장모 수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매주 평일 아침 8시 3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