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 리브 더 킹’ 진선규 “악역으로 돌아와 마음 편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진선규가 20일 오전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영웅'(이하 ‘롱 리브 더 킹’)의 진선규가 ‘범죄도시’ 이후 다시 악역으로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20일 오전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롱 리브 더킹’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김래원, 원진아, 진선규, 최귀화와 강윤성 감독이 참석했다.

진선규는 “‘범죄도시’ 때와는 다른 악역이다. ‘범죄도시’의 위성락은 이유 없이 잔인하고 극악무도하다. 반면 ‘롱 리브 더 킹’의 조광춘은 이유가 있는, 어쩔 수 없이 그렇게 밖에 할 수 없는 사정이 있는 악역이다”라고 설명했다.

‘극한직업’에서 치킨을 만들고, ‘사바하’에서 종교인으로 분했던 진선규는 “악역으로 돌아오니 마음이 편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롱 리브 더 킹’은 우연한 사건으로 일약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역전극이다. 오는 19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