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 전역 후 첫 팬미팅서 “역시 나의 봄은 팬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지창욱./ 사진제공=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지창욱이 지난 5월 19일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팬미팅 ‘초대 : 늦은 봄, 이른 밤’을 마쳤다.

지창욱의 전역 이후 처음 열린 이번 팬미팅은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했다.

지창욱은 기다려준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노래 ‘모든 날, 모든 순간’으로 팬미팅을 시작했다. 이어 “오늘의 특별 게스트는 바로 팬 여러분입니다. 눈 마주치며 이야기하며 소중한 시간을 채웠으면 합니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지창욱은 팬들의 궁금증과 사연에 답하는 ‘굿 리스너’‘늦봄 이밤 지창욱입니다’‘인생 그래프’ 등의 코너를 준비해 소통했다.

창욱은 갑작스러운 요청에 애교를 보여주기도 하고, 관객석으로 내려가 팬들의 눈을 마주치며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지창욱의 특별 선곡도 있었다. 편지를 통해선 진심을 전했다.

지창욱은 “2019년 다시 만나자는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기쁩니다. 약속을 지키기 위해 더 애썼던 것 같습니다. 덕분에 그 시간을 잘 보낼 수 있었습니다. 가끔 힘들 땐 우리 함께 했던 시간을 떠올리며 다시 웃을 수 있었습니다. 역시 저의 봄은 여러분이었습니다. 앞으로 많은 좋은 날 그대랑 함께 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지창욱은 팬들을 직접 배웅하며 팬미팅을 마무리했다.

지창욱은 지난 4월 전역 이후 tvN ‘날 녹여줘’를 복귀작으로 선택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