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3’ 권율, 살해→탈옥 ‘충격엔딩’…이런 악인은 없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보이스3’ 권율./ 사진=OCN 방송화면

배우 권율이 탈옥부터 살해까지 악인 클래스를 다시 한 번 입증하며 상상을 초월하는 충격 엔딩을 선사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보이스3′(연출 남기훈|극본 마진원) 4회에서는 방제수(권율 분)가 탈옥에 성공했다.

교도소에서 목을 매 자살을 시도한 방제수는 교도관들에게 발견돼 구급차로 이송됐다. 심장이 멎은 줄 알았다. 하지만 방제수의 연기였다. 심장 충격기를 사용하기 위해 의사가 방제수의 수갑을 푼 사이 미리 숨겨뒀던 흉기를 사용해 교도관들을 무참히 살해했다. 결국 방제수는 교도관 복장으로 갈아입은 뒤 탈옥에 성공했다. 탈옥 후 방제수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권율은 압도적인 연기로 역대급 살인마 방제수의 악랄함을 전달하며 극도의 공포를 완성했다. 오랜만의 살인을 마치 즐기듯 쾌감을 느끼는 방제수를 차가운 미소로 그려내며 서스펜스를 극대화했다.

‘보이스3’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